교 회 소 개 목사님과함께 교회학교/기관 소식/유학생 쉴만한 물가 벧엘 나눔방
 
성경과 성도의 삶
목회자로 캐나다에 살면서
기도와 상담

 

:

포도원/구역 교제(가족)
2021-06-25 12:25:37  
 (*짧은 글인데도 어떻게 이렇게 감동을 줄까요. 그리고 사진은 '
글과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요. 참 유익한 글이지 싶습니다.)

아무도 1등을 하려하지않았던 경주 이야기



원문보기:
https://www.hani.co.kr/arti/well/well_friend/1000883.html#csidx18ec0eb1d62ca47bb007f08653e4c91 



어느 해 가을, 지방의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 체육대회가 열렸다. 20년 이상 복역한 장기수, 모범수의
가족까지 초청된 특별 행사였다. 마치 초등학교 운동회를 방불케 했다. 이 날의 하이라이트는 부모님을
등에 업고 운동장을 한 바퀴 도는 효도관광 달리기 대회였다. 그런데 참가자들이 하나 둘 출발선상에
모이면서 한껏 고조됐던 분위기가 갑자기 숙연해지기 시작했다. 푸른 수의를 입은 선수들이 그 쓸쓸한
등을 부모님 앞에 내밀었고 마침내 출발 신호가 떨어졌다. 하지만 온 힘을 다해 달리는 주자는 아무도
없었다. 아들의 눈물을 훔쳐 주느라 당신 눈가의 눈물을 닦지 못하는 어머니,아들의 축 처진 등이 안쓰러워
차마 업히지 못하는 아버지, 교도소 운동장은 이내 울음 바다로 변해 버렸다. 아니, 서로가 골인 지점에
조금이라도 늦게 들어가려고 애를 쓰는 듯한 이상한 경주였다. 그것은 결코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의
레이스였다. 그들이 원한 것은 1등이 아니었다. 그들은 그렇게 해서 함께 있는 시간을 단 1초라도 연장해
보고 싶었던 것이다.

+

아버지는 피를 주시고 어머니는 살을 주셨습니다. 그 피와 살을 또 자녀들에게 나누어줍니다. 그것이 가
족입니다. 혈연을 끊을 수 있는 것은 이기적인 욕망 밖에는 없습니다. 가족의 사랑은 이기적인 욕망을
내려놓은 자리에서 더욱 뜨겁게 확인됩니다.


글 문병하 목사/양주덕정감리교회


 













  포도원/구역 교제(용서)
켈로나벧엘한인교회 유투브 채널

40명
90095명

켈로나벧엘한인장로교회 웹사이트는 Internet Explorer 에서 최적으로 운영됩니다 ※
Address : 2210 Stillingfleet Rd, Kelowna, BC V1Y 7Y9, Canada. Kelowna Bethel Korean Church
TEL : (250)868-8019    /    Cell : (250)878-8294   /    E-mail : pastorjaehag@gmail.com
CopyRight ⓒ 2009 - 2021 All Rights Reserved By 켈로나 벧엘 한인 장로 교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