교 회 소 개 목사님과함께 교회학교/기관 소식/유학생 쉴만한 물가 벧엘 나눔방
 
성경과 성도의 삶
목회자로 캐나다에 살면서
기도와 상담

 

:

구역교재(습관)모옴
2021-08-17 04:15:07  
 (*아래 글은 콩나물 국이나 반찬을 만들 때 마다 대가리를 짤라 버리는 아내에게 몇 번인가 이야기 하다가 포기한 우리 집 사정과 꼭 같다. 말한다고 대가리를 짤라 내버리는 30 여년 동안의 몸에 베인 '습관'을 중단할 아내도 아니기에 괜스레 또 이야기 했다가 얼굴 붉히면서 점심 먹고 싶지 않아 여기에 안타까운 마음만 표현할 뿐이다.아마 태곳적 옛날, 냉장고가 없는 시절에 상한 콩나물 반찬 때문에 탈이 난 경험이 있지 않았나 생각 만 할 뿐이다. 참외도 역시 그 달콤하고 맛있는 속 부분을 다 깨끗하게 들어내 버리고 먹으니 맹맹한 무시 맛으로 종종 먹기도 했다.아내에게 눌려 사는 모든 남편들은 내 심정을 이해할 거라 생각한다.아참, 조금 전 앞글에서 불평하지 않기로 했는데..., 아내에 대한 불평이 '습관'이 되어 있네요.)
      

이유도 모른 체 습관을 반복하지 않으시나요



원문보기:
https://www.hani.co.kr/arti/well/well_friend/1003037.html#csidxd595590219c9f5ab732a996c68d15cf 

 

신혼여행을 다녀온 빌리는 아내가 훈제 돼지고기인 햄을 요리하는 것을 보았다. 아내가 후라이 팬에 햄을 집
어넣기전 햄의 양쪽 끝을 잘랐다. 빌리는 아내에게 왜 햄의 양쪽 끝을 자르느냐고 물었다. 그러자 아내가 빌
리를 쳐다보며 말했다. " 나도 왜 그러는지 잘 모르지만 우리집에서는 어머니가 햄을 요리할 때마다 그렇게
했어" 얼마후 처갓집을 방문하게 되었 을 때, 빌리는 장모에게 물었다. "장모님, 햄을 후라이팬에 넣어 요리할
때 왜 햄의 좌우 끝을 잘라요?" 그러자 장모가 웃으며 말했다. "글쎄, 나도 왜 그렇게 하는지 이유는 모르겠지만,
우리 어머니가 그렇게 하셨기 때문일세" 빌리는 더욱 궁금해졌다. 그래서 아내의 할머니에게 장거리 전화를 했다.
"할머니, 한가지 궁금한 점이 있는데요. 왜 할머니께서는 햄을 후라이 팬에 집어넣고 요리하실 때 양끝을 자르셨
냐요?" 그러자 할머니가 귀가 잘 안들리시느지라 큰소리로 말했다. "내가 가지고 있던 후라이팬은 아주 작아서,
햄 양 끝을 잘라야 요리할 수 있어서 그래."

+

사진 픽사베이
사진 픽사베이

습관과 관습이 같은 글자로 순서만 바뀌어 있는데, 그 의미는 다릅니다. 사전의 해석을 한번 보면, 습관
[習慣, habbit] 은 '같은 상황에서 반복된 행동의 안정화, 자동화된 수행'이고 관습 [慣習, custom] 은 '예로부터
되풀이되어 온 집단적 행동향식'입니다. 좀 간단히 말하면 습관은 한 개인 또는 동물의 반복된 행동 양식을 말하고,
관습은 특정 집단 전체의 습관화된 행동양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. 즉 개인의 반복적 행위는 습관이고 집단의
반복적 행위는 관습이 됩니다. 그런데 많은 관습 중에는 왜 그렇게 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유가 불분명한 경우가
많습니다. 그 때는 편의상 그렇게 시작되었는데 그 다음은 관습적으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.




 













  구역 교제(감사도 습관)모옴
켈로나벧엘한인교회 유투브 채널

10명
92054명

켈로나벧엘한인장로교회 웹사이트는 Internet Explorer 에서 최적으로 운영됩니다 ※
Address : 2210 Stillingfleet Rd, Kelowna, BC V1Y 7Y9, Canada. Kelowna Bethel Korean Church
TEL : (250)868-8019    /    Cell : (250)878-8294   /    E-mail : pastorjaehag@gmail.com
CopyRight ⓒ 2009 - 2021 All Rights Reserved By 켈로나 벧엘 한인 장로 교회